자신을 강아지로 생각하는 표범

자신을 강아지로 생각하는 표범

[애니멀프레스] 사나운 맹수로 알려진 표범과 함께 생활하는 셰퍼드 강아지의 일상이 공개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의 주인공은 새끼 표범 밀리샤와 골든리트리버 엘사입니다. 표범 밀리샤의 어미는 스트레스로 인하여 밀리샤가 태어난 직후에 밀리샤의 4형제를 공격하여 모두 목숨을 잃게 만들었었습니다.

형제들 중에 유일하게 살아남은 밀라샤는 어미를 잃고 미숙아로 자라고 있었으나, 사육사들의 도움으로 강아지 사육장에서 새로운 가족 엘사를 만났습니다.

리트리버 엘사는 밀리샤를 여느 강아지들이 자신의 새끼들을 대하듯이 대하였고 그 진심을 아는듯한 밀리샤는 집에서 기르는 고양이처럼 엘사에게 머리를 대고 비비는 등 부모를 바라보는 것 이상의 애교를 부리곤 합니다.

동물원 사육사들은 “처음 밀리샤를 맡아준 골든 리트리버 엘사 덕분에 밀리샤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고, 다른 강아지들과도 친분이 생겼습니다, 뭐 사람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어준 그런 느낌이에요! 라며

 “정말 밀리샤는 엘사 옆에 딱 붙어서 진짜 가족처럼 서로에게 의지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밀리샤의 형제가 어미에게 물어 뜯겨 죽은 사연은 기존에 한번 일간지에 보도된 적이 있기에, 최근에 근황을 들은 사람들은 엘사와 밀리샤의 관계를 축복하고 ‘다행이다’라는 등의 반응이 있었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1월 24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1월 24일 나의 운세는? 🍀 - 쥐 96년생 고집과 자존심으로 애정발전의 기회를 놓치는 수가. 84년생 일의 능률이 떨어지고 성과가 부실할 수도. 72년생 지지부진했던 업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