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죽은 사람을 하염없이 기다리는 고양이

죽은 사람을 하염없이 기다리는 고양이

[애니멀프레스] 한 여성이 지하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다가 고양이 한마리를 우연하게 발견했습니다.

여성이 자주 주차하는 주차장이였는데, 그이후에도 계속 고양이를 만나게되었는데 그녀는 그 고양이가 주차장에서 방황하고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주인이 있는 것인지 없는 것인지도 궁금해 진 여성은 궁금증을 해결하고자 여성은 건물의 직원들에게 지하주차장에서 방황하고 있는 어린 고양이를 아느냐고 물어봤습니다.

직원들은 뜻밖의 대답을 했는데요, 고양이의 주인은 바로 주차장에서 예전에 일하던 경비원이라는 것입니다.

예전에 일하던 그 경비원은 홀로 사는 할아버지였는데, 그는 근무시간에 집에서 나오면 고양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기에 매일 고양이를 자신이 일하는 공간인 주차장으로 데려왔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후 주차장 시스템이 바뀌며 할아버지는 해고되었습니다. 불행은 이어저 할아버지는 해고된지 얼마되지않아 교통사고를 당하고 세상을 떠나게 되었는데요.

할아버지의 유일한 가족이였던 고양이는 슬픔에 빠진 모습을 마지막으로 보이지않다가 어느날부터 다시 주차장에 나타나 배회하고 누군가를 찾고, 기다리는 모습을 보였다고합니다. 직원들은 찾는 대상이 할아버지일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주차장 관리자와 할아버지의 아들이 고양이를 집으로 데려가려 했지만 고양이는 어떻게 해서든 다시 주차장으로 돌아왔습니다.

고양이의 마음에 공감한 건물 직원들은 녀석이 머무를 수 있도록 배려해주었고, 그 덕분에 지금까지 주차장을 지키고 있다고 합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꼬물이 무리 앞에서 ‘밥먹자’라고 소리치면 안되는 이유

지난 28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주인의 "밥먹자~"는 한마디에 일제히 몸을 꿈틀거린 강아지들의 모습이 담긴 사랑스러운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 속 11마리 강아지들은 저마다 몸을 찰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