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맞고 살던 유기견의 최후

평생 맞고 살던 유기견의 최후

[애니멀프레스] 캘리포니아 길거리를 돌아다니던 떠돌이 개 한 마리가 포획 되어 동물보호소로 이동되었습니다.

개의 몰골은 피골이 상접해 있으며 얼굴에는 먼지와 오물이 묻어있어 매우 지저분했고, 씻겨내도 사람을 향한 애정과 관심 하나 없이 오로지 두려움만 갖고 있는 눈으로 사람을 바라보았기에 이 개를 입양하고 싶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죠.

유기견 강아지

캘리포니아 지역 주민인 캘리(Kelly)는 반려견을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 홈페이지를 돌아다니며 보호소 강아지들을 물색하고 있던 도중, 그녀의 눈에 한마의 강아지가 들어왔습니다.

그 강아지는 병약하고 고개를 푹 숙이고 있었으며, 그 어떤 사진에서도 녀석이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사진은 없었는데요.

캘리는 녀석의 병약한 모습을 사진으로 보며 눈물을 흘렸고 눈물을 흘리는 채로 전화기를 들어, 보호소에 녀석을 입양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하며 보호소에 방문하기로 일정을 잡았습니다.

유기견의 이름은 클레멘타인, 클레멘타인은 누구에게도 선택받지 못한지 오래되었기에 안락사까지 이틀밖에 안남았던 상황이였습니다.

보호소 직원들도 클레멘타인이 힘들어하고 상처받은 것을 어느정도 공감하고 알고있었기에 캘리씨의 입양 의사를 듣자마자 환호성을 질렀다고 합니다.

유기견 강아지

“클레멘타인을 입양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보호소 직원의 말과 함께 수화기 너머로 환호성과 울음소리가 같이 들렸다고 캘리는 전했습니다.

보호소에 방문한 캘리는 클레멘타인과 교감을 나누고, 얼마 되지 않아 클레멘타인을 집으로 데려갔다고 하는데요.

켈리가 녀석과 교감하려고 할 때마다, 교감에 제스처에 녀석은 화들짝 놀랐으나 캘리는 “이제 우린 가족이야, 내가 너의 엄마가 되어줄께”라고 말하며 그를 진정시켰다고 합니다.

한 달간 클레멘타인은 벽만을 바라보고 꿈쩍하지 않았으나 캘리는 마음상해하지 않으며 녀석을 열린마음으로 바라보고 클레멘타인만의 시간을 갖게 해주었습니다.

유기견 강아지

그녀의 시선과 배려가 통하기라도 한 듯, 클레멘타인은 조금씩 그녀를 따라다니기 시작했고 7개월 후부터는 아예 캘리씨를 졸졸 따라다니며 그의 그림자같은 존재가 되었다고합니다.

물론 캘리는 아직 낯선 사람과 접촉하는 것을 꺼리고 두려워하지만, 캘리가족과는 완벽한 껌딱지가이고 같은 공동체입니다!

이제 클레멘테인은 캘리와 캘리가족이 자신을 사랑한다는 것을 알고, 모두가 한 가족이라는 것을 확신하며 그들을 사랑하고 있죠.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보신탕’집 철창 속에 있던 강아지, 마지막으로 사람에게 손을 뻗었는데..

지난 14일 국내 동물보호단체 동물단체 '다솜'은 군산시 대야면 인근 보신탕집에서 구조된 강아지 설리의 근황을 전했습니다. 앞서 설리는 주인에게 버려져 보신탕집까지 오게 되었는데요. 한때는 누군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