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11월 30, 2022
개가 되고 싶었던 남성이 택한 것

개가 되고 싶었던 남성이 택한 것

[애니멀프레스] 일본인 남성 ‘도코’는 엄청난 동물 애호가이다.

지난 26일 전해진 그의 사연에 따르면 그는 자신의 꿈인 ‘좋아하는 품종의 동물이 되어보기’를 이루고자 많은 돈을 투자하고 연구하며 시간을 보냈다.

수천만원의 제작비를 들여 만들어진 특수의상, 사진 속에서 보다시피 정말 살아있는, 또는 마치 박제된 것 같은 리얼리티를 보여준다.

개_동물_특수의상_일본

그가 인형 탈 제작 업체에 의뢰한 견종은 ‘콜리’. 콜리는 긴털과 큰 고급스러운 얼굴이 특징이다.

도코는 높은 완성도를 위해 특수의상 제작 업체와 회의를 진행하였고 들어간 돈은 무려 200만 엔( 약2,000만 원)이고 제작 기간은 총 40일이 소요되었다고 한다.

40일 이란 시간이 소요된 이유에 대해 업체 측은 “개와 사람의 골격은 매우 달라서 개처럼 보이려면 어떻게 하면 좋을 지 연구하는 데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고 설명 했다.

개_동물_특수의상_일본

도코는 완성된 의상을 착용하고 자신의 SNS에 자랑하는 글을 올렸다.

‘드디어 꿈을 이뤘다!”라는 글을 통해 이 특수의상에 대해 얼마나 만족하지 볼 수 있었으며, SNS에 올린 영상에서 그는 탈을 쓰고 마치 진짜 개와 같이 행동하고 있었다.

가만히 앉아있는 자세와 앞발을 흔드는 모습. 이 영상은 뜨거운 관심을 받으면 170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 하기도 했다.

사람들은 도코의 열정에 감탄하며 저 의상은 어떻게 입는건지, 실제 강아지들과 마주쳤을 때 강아지들은 어떤 반응을 할지 궁금하다는 여러 의견을 남겼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기후변화로 인한 기습 폭염에 ‘마른 호수’에 빠져 죽은 캥거루

계속된 폭염으로 바닥까지 말라버린 호수. 그 가운데 아기 캥거루 한 마리가 발버둥 치고 있었습니다. 녀석은 살기 위해 죽을힘을 다해 발걸음을 옮겼지만, 끝내 고통스럽게 죽어갔죠. 12일(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