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량의 귀여움 '시고르자브종'

치사량의 귀여움 ‘시고르자브종’

[애니멀프레스] ‘시고르자브종’이라는 이름을 아시나요?

몇몇 분들은 단어 발음 때문에 시고르자브종을 불어로 오해를 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시골잡종 강아지’를 표현한 밈으로 일명 똥깨라 불리우는 시골 강아지들을 칭하는 단어입니다.

이제는 이 단어가 ‘시골강아지’, ‘시골잡종’보다 많이 쓰여 거의 표준어에 가까워지고도 있죠.

또 시고르자브종이라는 단어가 유행하며 한국 토속 강아지들이 많은 관심이 오가고 있습니다.

시골강아지

최근 sns에서는 지나가던 사람 앞에서 너무나 귀엽게 애교를 부린는 ‘시고르자브종’이 사진에 담겨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어떤 모습이길래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걸까요?

사연의 주인공은 바로 이 강아지입니다.

이 누릇한 색깔, 흰 색깔의 털이 송송 나있는 아기 뽀시래기는 시골 댁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강아지이지만 행동하는 것이 너무나 요염하다고 합니다.

사연을 공유한 네티즌에 따르면 시골에서 지나가다가 마주친 강아지에게 간식을 주었더니 ‘나를 데려가!’라는 듯이 애교를 부리며 총총되었다고 하는데요.

이 모습이 너무 귀여워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사진을 공유하였다고합니다.

시골강아지

실제로 사진 속에 강아지는 철봉에 몸을 댄 채로 한껏 섹시미를 뽐내고 있습니다.

이렇게 누런 털을 휘날리며 애교를 부리는 강아지의 모습을 본 커뮤니티 회원들은 이 사진을 댓글을 달고 공유하며 열광하기 시작했습니다.

해당 사진이 실린 커뮤니티 댓글에는 “너무 귀엽다 주소가 어디에요?, 내가 입양할께요!”, “아 너무귀엽다”, “시고르자브종의 위험성…” “강아지는 역시 똥깨가 최고여~!”등의 다양한 댓글이 달렸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떠신가요?

신토불이 시고르자브종의 애교에 사르르 녹아버리신건 아니시죠??

우리 작은 시고르자브종, 이후에도 해맑은 표정을 지으며 잘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너무 귀여워서 심장이 위험하다는 ‘댕댕이’들의 수면시간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이라면 오랜 시간 집을 비워야 하는 명절 때마다 걱정이 앞서곤 합니다. 그 때문에 대부분의 견주는 댕댕이가 외롭지 않도록 호텔링을 맡기거나 유치원에 보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