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버려졌어..." 보호소에서 고양이와 강아지가 쌓은 우정

“나도 버려졌어…” 보호소에서 고양이와 강아지가 쌓은 우정

[애니멀프레스] 주인에게 버려져 보호소에 머물게 된 강아지와 고양이의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달 14일 온라인 매체 러브미아우가 섀년 도어 밸리 동물 보호소에 사는 유기견 너겟과 고양이 치키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동물 보호소는 “고양이 치키는 태어 난 지 얼마 안되 길거리에서 방황하다가 운동가들에게 발견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기견 너겟은 원래 주인이 있었지만 기른지 얼마 안되어 너겟을 우리에게 맡겼어요.”라며 두 아이가 보호소에 오게 된 과정을 설명하였습니다.

보호소 측은 두 녀석을 입양보내고자 중성화 수술을 시켰습니다.

하지만, 너겟은 중성화 과정에서 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아파하며 며칠동안 잠도 자지 못했습니다.

이후에 녀석은 건강을 회복하긴 했지만 큰 고통을 오래 겪어 어딘가 쓸쓸한 모습을 보였죠.

강아지 고양이 우정

치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고통을 크게 호소하지는 않았지만 보호 공간 속에서 시간을 보내며 외로워 하고 있었죠.

보호소 직원들은 이 두 작은 녀석들이 외로워보이기도하고 보호소 내에 어린 애기들이 이 둘 밖에 없는 지라 서로 의지하라고 조심스럽게, 천천히 합사를 시도했습니다.

결과는 놀라웠고 보호소 직원들은 환호했습니다.

합사를 시도하는 와중임에도 이 둘은 순식간에 서로를 버팀목으로 의지했고 함께 있는 동안 둘은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성장했스니다.

특히 너겟은 치키에게 의지하며 성격도 활발해지고 건강을 완벽하게 회복햇다고 보호소 직원은 전했습니다.

이 두 녀석 너겟과 치키는 2주 안에 반려인들을 만나 입양될 예정이라는데, 영원한 반려인을 만나 다행이기도 하지만 서로를 볼 수 없게 되는 것이 아쉽기도 합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너무 귀여워서 심장이 위험하다는 ‘댕댕이’들의 수면시간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이라면 오랜 시간 집을 비워야 하는 명절 때마다 걱정이 앞서곤 합니다. 그 때문에 대부분의 견주는 댕댕이가 외롭지 않도록 호텔링을 맡기거나 유치원에 보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