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백과"저 안물어요".. 세상에서 가장 평화로운 동물보호단체 '레스큐 잉크'

“저 안물어요”.. 세상에서 가장 평화로운 동물보호단체 ‘레스큐 잉크’

[애니멀프레스] 동물에 대한 가치를 두는 것은 사람마다 다르기에, 동물들을 구조하거나 입양하거나 할 때 많은 다툼이 생기기도 합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해 드릴 동물보호단체는 동물구조와 동물 입양을 할 때 아무런 다툼이 없다고 하는데요?

다소 거친 외모로 주변 사람들에게 많은 오해를 받고 있는 단체는 ‘레스큐 잉크(Rescue Ink)’입니다.

이 단체는 미국 뉴욕 남동부에 있는 롱 아일랜드를 기반을 활동하는 동물단체이며 이 단체에 포함되어 있는 회원들은 전직 암흑세계의 요원, 전직형사, 역도 챔피언, 보디 빌더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이들 모두는 오토바이 타기를 즐겨 합는 바이커 입니다.

동물보호단체사진
동물보호단체 ‘레스큐잉크(Rescue Ink)’

하지만 이들은 겉보기와 달리 동물과 평화를 사랑하는 가치관을 갖고 있으며, 동물을 구조할 때도 오로지 대화와 심리전을 통해 동물학대자들로부터 동물들을 구조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려운 일이 생길 때는 문제가 있는 사람의 마당을 점거하여 평화시위?를 하며 상황을 마무리 짓는다고 합니다.

이후 구조된 피해 동물들은 안락사 금지 보호소나 동물 재활시설 등으로 이송합니다.

이들은 구조 보호 활동을 동물에만 한정하지 않는 것이 특징입니다.

레스큐 잉크는 동물학대 신고를 받고 출동했어도 아동학대나 가정폭력이 일어나고 있다고 판단되면 평화적으로 개입하여 도움의 손길을 전합니다.

레스큐 잉크는 그 순간을 위한 저지에 머무르지 않고 피해자들을 가해자들로부터 분리 시킨 후, 가해자들에게 평화적으로 가정에 대한 가치관을 교육하며 제대로 ‘참교육’을 시킴으로써 폭력이 대물림되는 폭력의 고리를 끊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동물보호단체사진
동물보호단체 ‘레스큐잉크(Rescue Ink)’

이들의 활동이 알려지며 다양한 다큐멘터리에서 이들을 촬영하기도 했고 이들을 주인공으로 한 <레스큐 잉크 언리쉬드>라는 프로그램을 네셔널 지오그래픽에서 제작하여 많은 이기를 끌기도 했습니다.

다양한 직업군을 갖은 멤버들로 이루어진 레스큐 잉크는 경찰 및 공공기관과 협력하여 미제 사건들을 해결하기도 합니다.

그중에 가장 유명한 일화는 넷플릭스의 범죄 다큐멘터리 시리즈 인기작인 ‘고양이는 건드리지 마’의 실제 이야기입니다.

동물보호단체사진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동물보호단체 ‘레스큐잉크(Rescue Ink)’ 실사 드라마

많은 사람들은 레스큐 잉크를 향해 강함에 대한 존중을 보내며, 강한 자들이 누구를 오로지 선의로 도운다면 어떤 파급력이 생기는 지를 보여주는 예라고 하며 많은 찬사를 보냈습니다.

범 세계적 찬사에 그들은 “우리는 단지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일 뿐입니다”라는 단 한마디를 전했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주인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몸보다 큰’코브라’와 맞서 싸워 주인을 구한 강아지

최근 태국 매체 카오소드는 코브라로부터 주인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쳐 싸운 강아지의 가슴 뭉클한 소식을 전했는데요. 태국 빠툼타니 지역에 거주하는 54세 여성은 흰 색 강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