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잠든 사이에.. '틀니'를 갖고 놀던 댕댕이의 최후

아빠가 잠든 사이에.. ‘틀니’를 갖고 놀던 댕댕이의 최후

[애니멀프레스] 지난 2일, 온라인 미디어 나인개그(9gag)에는 강아지 ‘메기’의 충격적인 사진이 공개되었습니다.

지난달 24일, 미국 뉴욕에 거주하는 여성 ‘유니스’는 아빠에게 충격적인 사진을 받았습니다.

메시지로 아빠가 보낸 사진은 다름아닌 자신이 일 때문에 본가에 잠시 두고 온 강아지 ‘메기’의 사진.

강아지 짤-사진

메시지의 사진 속 메기는 해맑게 웃는 얼굴이였는데, 메기의 입은 강아지의 이빨이 아니였습니다.

사진을 본 유니스는 비명을 지르며 아빠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녀는 바로 아빠에게 어떻게 된 상황인지를 걱정 가득한 목소리로 물었습니다.

강아지 짤-사진

메기의 이빨이 이렇게 된 사연은 이랬습니다. 유니스의 아빠가 메기를 두고 낮잠에 잠시 빠진 사이에 메기는 주변을 두르며 놀다가 ‘틀니’를 발견하게 되었고, 호기심 가득한 메기는 틀니를 갖고 놀다가 입에 끼어 버린 것.

사람의 틀니가 입에 낀 메기는 괴로움에 울기 시작했고, 그 소리에 아빠는 잠에서 깨 상황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긴박한 상황이라 바로 틀니를 떼내려고 했지만,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메기의 모습을 평생 간직하고 싶어 사진을 찍었고 곧바로 틀니를 빼줬다고 합니다.

강아지 짤-사진

이 사진이 커뮤니티에 올라오자마자, 해외 네티즌들은 이 사진을 ‘밈(Meme)’ 사진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인기를 본 유니스는 “웃긴모습만 기억하지 말아주세요, 우리 메기는 평소에 이렇게 온순하고 귀엽답니다~!”며 귀여운 메기의 일상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