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몰래 '이것'을 씹고 웃는 표정으로 병원에 실려간 강아지

주인몰래 ‘이것’을 씹고 웃는 표정으로 병원에 실려간 강아지

[애니멀프레스] 미국의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reddit)에는 “저희 반려견이 브라우니를 먹었어요”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브라우니’라는 표현은 서양에서 ‘의료용 대마초’라는 뜻으로 해석되는데요, 이 강아지는 의료용 대마초를 간식으로 착각하고 먹은 것이였죠.

집사가 공개한 사진에는 세상 전부를 다 갖은 것 같이 웃는 얼굴의 강아지의 모습이 담겨져 있습니다.

강아지의 눈꼬리는 하늘을 향해 있고 눈동자는 풀린 것 처럼보이네요. 아무래도 적지 않은 양을 섭취한 것으로 보입니다.

강아지 미소
@reddit_bulsamicael

사진을 올린 집사는 “큰일이 날 뻔 했지만, 다행히 수의사님이 빠르게 대처를 해주셔서 응급 조치가 가능했습니다”라며 “강아지가 있는 곳에는 뭗느간 조심히 놨둬야 합니다.. 모두들 조심하세요!”라 전했습니다.

해맑은 웃음을 보이는 강아지를 보며 누리꾼들은 “진짜 걱정했는데 표정은 너무 귀엽다”, “왜 그랬니 조심좀하지 댕댕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