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미에게 버림받은 고양이를 냥줍했다가 '매출 대박'난 과일가게 사장님

어미에게 버림받은 고양이를 냥줍했다가 ‘매출 대박’난 과일가게 사장님

[애니멀프레스] 어미에게 버림받은 고양이를 주워 과일가게에서 키우다가, 과일가게 매출이 대박이 난 할머니의 사연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중국 온라인 매체 텅쉰망(腾讯网)등은 손수레와 가게를 오가며 과일을 판매하던 한 할머니의 이야기를 소개했는데요.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과일가게 사장님은 손수레로 과일을 팔며 도시를 지나가던 중에 어미를 잃은 것으로 보이는 길고양이를 발견하였고 안타까운 마음에 녀석을 집으로 데려가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녀석의 몸은 힘도 없고 말라있어 어미를 잃은지 오래 된 것으로 보였는데요.

할머니는 녀석을 보며 마음아파하고 책임지고 싶다는 생각이들어 녀석을 살리기 위해 고양이에게 줄 수 있는 밥을 만들고 따스한 물로 목욕시키며 돌봤습니다.

얼마 뒤 녀석의 컨디션은 몰라보게 좋아졌고, 녀석도 할머니의 정성을 알고 있었는지 할머니를 따라오며 과일가게 노점상에까지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고양이-보은
@腾讯网

이 말단 직원 고양이는 할 일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그저 손수레 위에 있거나 과일가게 옆에서 자는 것이 전부였는데요. 이것이 이 가게의 시그니처가 되어버렸습니다.

길을 지나던 사람들은 잠을 자고 있는 고양이의 모습에 매혹되어 가게에 다가오기 시작했고, 이것이 계기가 되어 과일이 조금씩 팔려나가게 되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가게 사장님인 할머니가 SNS에 잠을 자는 녀석의 사진을 올리며 글을 적어 널리 퍼지게 되었습니다.

할머니는 “녀석을 그대로 뒀다가는 얼어 죽을 것 같아서 데려와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녀석을 거둔 것이 복으로 돌아왔는지 지금은 녀석 덕분에 장사가 잘되기 시작했고 노점 매출도 매우 뛰어올랐습니다. 녀석이 저에게 복을 가져다 준 것 같아요”라고 전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할머니의 선행이 복이 되어 돌아온 것이죠, 녀석도 할머니에게 많이 고마워 하는 것의 표현을 한 거라고 생각합니다.”, “귀엽다 가게 위치가 정확히 어디에요?, 츄르주게요”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