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이 주워온 강아지의 충격적인 '반전 전체'

경찰관이 주워온 강아지의 충격적인 ‘반전 전체’

[애니멀프레스] 미국의 동물 매거진 매체 ‘도도(dodo)’는 지난 9일 어미를 잃고 길을 헤매고 있는 강아지를 주워온 경찰의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미국 매사추세츠주 소속 경찰관 ‘트루퍼 카를로’입니다. 카를로는 도로 위에 부상을 입은 강아지가 배회하고 있다는 신고 전화를 접수하고 출동했는데요.

현장에는 부상을 당한 채로 배회하며 몸을 떨고 있는 아기 강아지 한마리가 있었다고 합니다.

트루퍼는 녀석에게 심한 부상이 있는지 없는지를 확인하고 바로 동물보호소로 연락하여 도움을 요청했죠. 이어 출동한 동물보호소 관계자는 강아지를 살펴보기 시작했는데..

동물보호소 관계자는 트루퍼가 생각지도 못하는 말을 했습니다. 사실은, 이 강아지는 강아지가 아니라는 것인데요.

강아지-코요테
@The dodo

동물보호소 관계자는 트루퍼에게 “강아지로 보일 수는 있지만 이 아이는 개과에 속하는 코요테에요”라고 설명했죠. 트루퍼는 코요테인 것을 알자 전문가에게 맡기려고 했는데 시간이 늦어 코요테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습니다.

코요테를 집으로 데려오자 트루퍼의 자식들은 호기심과 생명에 대한 따뜻한 마음으로 녀석을 돌봤으며 우유를 먹이기도 했습니다. 녀석도 자신을 치료해주고 자신을 사랑으로 보듬어주는 것을 알자 강아지만큼의 애교를 트루퍼와 트루퍼의 가족들에게 보여주었다고 합니다.

그 다음날 트루퍼의 집으로 방문한 전문가는 “코요테의 건강에는 별 이상이 없으며, 굉장히 행복해 보이니 제 기분도 좋네요”라 전했습니다.

아기 코요테는 더 큰 시설로 보내져 야생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야생으로 돌아가서는 부디 별다른 일 없이 건강하게 지내길 기도합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요즘 중국 ‘MZ세대’에게 핫한 반려동물 ‘아프리칸 랜드 달팽이’

'반려 동물'은 사람이 정서적으로 의지하고자 가까이 두고 기르는 동물을 일컫습니다. 보통 고양이와 강아지가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반려동물로 꼽히죠. 그런데 최근 조금 독특한 비주얼의 생명체가 몇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