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모의 푸들을 할머니에게 4개월 맡긴 후 생긴 충격적인 변화

미모의 푸들을 할머니에게 4개월 맡긴 후 생긴 충격적인 변화

[애니멀프레스] 중국 온라인 매체 텅쉰망(腾讯网)은 아이를 임신해 강아지 알레르기를 앓아, 출산 전까지 잠시 강아지를 할머니에게 맡겼던 여성의 사연이 공개된 적이 있습니다.

출산 후 알레르기 약을 먹고 맡겼던 반려견을 되찾으러 갔던 여성은 강아지를 보고 놀라 소리를 질렀다고 하는데요. 어떤 일이 있었는지 같이 한 번 알아볼까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여성 집사 ‘푸엉 뤼엔’은 푸들을 좋아해 파양당한 2살 푸들을 입양해 키우며 푸들을 정성을 다해 꾸미고 사랑하며 키워왔습니다. 하지만, 여성은 임신을 하고 강아지 알러지 반응이 생기며 출산 전까지 잠시의 이별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집사의 어머니는 푸들을 흔쾌히 맡아주기로 하였고, 집사는 안도의 한숨을 쉬며 출산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4개월이 지나고.. 그녀는 어머니 댁에 방문하게 되었는데, 집에 방문하고 푸들을 찾은 그녀는 놀란 가슴을 붙잡았습니다.

푸들 강아지
@腾讯网

사랑스러운 외모를 갖고 있던 푸들의 외모는 어머니 집 어디에도 없었고 몰골이 깨끗하지 못한 길거리 강아지 같은 것이 자신을 바라보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중,장모 종인 푸들의 털은 한번도 빗겨지지 않은 채로 떡져 있었고 밖에서 다양한 물건들, 물체들, 생물들을 물어 뜯으며 지낸 탓어 이빨도 야생견처럼 도드라져 보였습니다.

아름다웠던 강아지가 야생견보다 못한 흉측한 모습으로 역변했지만, 집사의 말에 따르면 강아지의 건강에는 아무런 이상이 없었다고 합니다.

중·장모 종 강아지들은 관리에 따라서 얼마나 극단적으로 달라질 수 있는지 새삼 털 관리의 중요성을 알 수 있게 해주는 사례인 것 같네요.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