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버린 바다쓰레기 베개로 쓰는 아기 물범

인간이 버린 바다쓰레기 베개로 쓰는 아기 물범

[애니멀프레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DailyMail)은 아마추어 사진작가 존 에버래드(John Evered)의 사진을 소개했습니다.

존 에버랜드는 바닷가 풍경을 촬영하는 사진 작가였는데요. 데일리 메일이 소개한 그의 작품은 그가 잉글랜드 동쪽 노포크주의 홀시 해변을 찾아가 찍은 사진이였습니다.

홀시 해변은 겨울이 되면 많은 어미 물범들이 출산을 하기 위해 모여 해변 전체가 물범으로 가득차게 됩니다.

존은 이런 풍경을 사진으로 담고자 홀시랜드에 방문했던 것이고 그는 바다로 나가기 직전인 물범들을 살피고 있었죠.

사진을 찍기위해 주변을 살피던 그는 우연하게도 갓 태어난 아기 물범을 발견하게 되는데요. 아기 물범은 아직 탯줄도 떼지 못한 상태였지만 세상에 태어난 행복함을 즐기는 듯한 평온하고 행복한 표정으로 해변에 누워서 잠을 청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아기 물범이 베고 있던 베개가 조금 이상하네요? 존이 가까이 다가가서 보니 그것은 다름아닌 인간이 버리고 떠난 페트병이였습니다!

아기물범
@DailyMail_John Evered

근데 이런 관경이 이 아기 물범에게만 보이는 것이 아니였죠. 주변에 있는 물범들도 인간이 버린 쓰레기들을 베고 있거나 몸에 차고 있는 것이였습니다.

사진 속의 아기 물범들은 인간이 버리고 떠난 각종 플라스틱 쓰레기들의 위험성과 실제로 피해받고 있는 다른 물범들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고 그저 그것을 베고 행복한 꿈을 꾸고 있는 모습이였는데요.

이는 정말 모순적이기도 합니다.

최근 플라스틱 쓰레기와 어민이 버린 어망 등으로 하루가 다르게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해변에서는 죽은 채 발견된 고래 배 속에서 플라스틱 쓰레기가 25Kg이나 나와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기도 했구요.

이런 모순적인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모순적이네요.”, “마냥 귀여워할 수 만은 없는 사진이네요..”,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해 경각심을 갖어야합니다”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1월 25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1월 25일 나의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당신의 일은 당신이 스스로 결정하세요. 당신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바로 당신입니다."60년생 -부지런히 움직여야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