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집을 털려다가 애완견에게 쫒겨난 도둑, 이후 복수심에 강아지에게 몰래 독약을 먹여..

집을 털려다가 애완견에게 쫒겨난 도둑, 이후 복수심에 강아지에게 몰래 독약을 먹여..

2017년 인도네시아 파푸아주 메라우케 지역에는 ‘아키 위자야’와 그의 강아지 ‘푸티’가 살고 있었습니다.

아키는 돈이 많은 부자는 아니지만, 나만을 바라봐주는 애완견과 함께 남부럽지않은 풍족한 삶을 지내고 있었는데요.

어느날 정체 불명의 도둑이 아키의 집으로 침입했습니다. 도둑은 아무도 집 안에 아무도 없다고 생각하여 아키의 서랍장과 수납장에서 돈이 될만한 물건을 찾고 있을 때..

한 마리의 강아지가 도둑에게 다가와 도둑들을 물어뜯고 크게 짖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아키의 애완견 푸티였죠.

도둑은 생각지도 못한 강아지의 공격에 당황하며 현장을 떠났는데, 안방에서 아키는 그 상황을 보고 숨을 죽이고 있었습니다. 도둑이 떠나고 아키는 푸티의 충성심을 칭찬하고 자랑스러워했죠.

하지만 쫒겨난 도둑은 푸티 때문에 도둑질에 성공하지 못했다고 생각하여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었습니다. 도둑은 그 다음날 강아지에게 복수를 한다는 마음으로 다시 아키의 집으로 침입했는데요.

그들은 독약을 푸티의 사료와 간식에 묻혀놓고 현장을 떠났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던 푸티는 도둑들이 남기고 간 간식과 사료통에 있던 밥을 먹었습니다.

그것을 먹은 녀석은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더니 이내 입에 거품을 물은 채로 경미하게 떨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주인이 집에 들어와보니 거실에는 신발 발자국이 찍혀있었고, 도둑이 재침입했다고 생각하여 방문을 열어보니 푸티가 중독 증상을 보이며 쓰러져 있던 것이였습니다.

주인은 푸티를 동물병원으로 옮기고자 했으나 인도네시아에는 동물병원이 흔하지 않았고 일요일이라 여는 곳도 없었습니다. 아키는 자신이 알고있는 민간요법으로 해독을 하려 했지만 이미 시간이 오래 지나 해독하기에는 역부족이였습니다.

결국 푸티는 독이 온몸으로 퍼져나갔고 주인의 품속에서 고통스럽게 죽었다고 하는데요..주인을 위해 집을 지키려다가 도둑들에게 살해당한 푸티. 하늘 위에서는 부디 건강하고 평온하길 기도합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꼬물이 무리 앞에서 ‘밥먹자’라고 소리치면 안되는 이유

지난 28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주인의 "밥먹자~"는 한마디에 일제히 몸을 꿈틀거린 강아지들의 모습이 담긴 사랑스러운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 속 11마리 강아지들은 저마다 몸을 찰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