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엄마 나 어디있게?!.. 여기 있지롱~ 까꿍" 수세기 동안 비밀시 되던 아기 라쿤의...

“엄마 나 어디있게?!.. 여기 있지롱~ 까꿍” 수세기 동안 비밀시 되던 아기 라쿤의 ‘놀이 방법’

[애니멀프레스] ‘엄마와 ‘까꿍’ 놀이를 하는 재미에 푹 빠진 아기 라쿤의 사진이 공개되며, 이를 보는 이들에게 귀여움을 자아냈습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BoredPanda)는 고사리 같은 두 손으로 마치 숨바꼭질을 하듯 두 눈을 꼭 가린 아기 라쿤을 사진으로 소개했는데요.

보어드판다가 공개한 사진 속 아기 라쿤은 엄마의 양손 안에 폭 안겨 한껏 몸을 웅크리고 있습니다. 곧이어.. 숨죽여 있던 아기 라쿤은 이내 ‘짠!’하고 두 손과 두발을 들어 올리며 엄마에게 “안녕!숨어있는지 몰랐죠?!”라며 아침 인사를 했습니다.

boredpanda

아기 라쿤이 엄마 라쿤에게 장난치는 것은, 마치 ‘숨바꼭질’을 할 때 내가 보이지 않으면 상대도 내가 보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곤 하던 그 어린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연상시켜 보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아기 라쿤의 애교는 엄마만을 한정하지 않는데요. 녀석의 주인 또한 애교쟁이 라쿤의 귀여움에 푹 빠져 한참 동안 “어? 우리 라쿤이 어딨지? 찾았다!”라는 말을 반복하며 ‘까꿍’ 놀이를 자주 하곤 한다고 합니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에는.. 라쿤 어디 없나요?”, “사람 아기들이랑 똑같네요 정말 ㅋㅋ”, “진짜 사랑스럽다” 등의 열띈 반응을 보였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