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아기 사자' 동생을 틈만나면 깨물며 놀아주는 '셰퍼드' 형

‘아기 사자’ 동생을 틈만나면 깨물며 놀아주는 ‘셰퍼드’ 형

생후 2개월 된 아기 사자와 호형호제 하는 셰퍼드 강아지가 보는 이들의 귀여움을 자아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영국 일간지 메트로(Metro)는 동생 사자가 너무 귀여워 시간이 생길 때마다 동생에게 다가가 깨물며 장난치는 형 셰퍼드의 일상을 소개했습니다.

@Metro

이 형제들이 사는 곳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위치한 사드고로드 동물원(Sadgorod Zoo)으로, 동생은 생후 2개월 된 아기 사자 ‘아스트라(Astra)’와 형은 셰퍼드 강아지 ‘엘자(Elza)’가 이 이야기의 주인공 형제입니다.

이 둘의 일상은 매일 아침 눈을 뜨고나서 부터 밤에 잠이 들 때 까지인데요. 두녀석은 하루 종일 붙어다니며 장난치고 모험합니다.

둘의 첫만남은 사자 아스트라가 이 동물원으로 이동이 되고 부터입니다. 낯선 동물원에 도착한 아스트라는 두려움이 많았는데 사드고로드 동물원의 ‘토착민’ 엘자가 새끼 사자인 아스트라에게 다가가 “걱정하지마!”라는 듯이 아스트라를 지켜주며 놀아주었다고 하는데요.

@Metro

사드고로드에서 두녀석들을 돌보는 동물원 관계자들은 “동생 아스트라가 귀여운지 엘자는 매일매일 아스트라의 귀를 깨물고 놀아요”라며 “이제는 자기도 나이가 들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듯이 아스트라도 엘자의 귀를 깨물곤해요. 나이가 들어도 이 우정 변치 않았음 합니다.”라 전했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바다에 빠진’골프공’을 물개가 먹을까봐 매일 바다 들어가는 소녀

사람이 버린 쓰레기를 장난감처럼 갖고 놀다가 죽을 위기에 처한 물개가 최근 자주 발견되곤 합니다. 그물이나 플라스틱 뚜껑이 목에 걸린 채 구조된 경우가 이에 속하죠. 그런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