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안락사'당하는 강아지의 마지막 뒷모습

‘안락사’당하는 강아지의 마지막 뒷모습

[애니멀프레스] 반려동물 전문 매거진 ‘더도도(thedodo)’가 유기견 보호소에서 새 주인을 마지막까지 만나지 못해 안락사 당하러 가는 강아지의 뒷모습을 찍은 사진을 보도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사진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볼드윈 파크 동물 보호소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하는 팟 그레고리(Pat Gregoire)가 촬영했는데요.

그녀는 보호소에서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들의 사진을 업로드하며 강아지들이 새로운 주인을 만날 수 있돌고 응원하던 직원이였습니다. 

하지만 최근 ‘강아지의 마지막 뒷모습’의 사진을 올렸는데요. 그레고리는 글에 “많은 유기견이 새 주인을 만나지 못한 채 생을 마감합니다.. 슬프지 않나요?”라고 적기도 했습니다.

사진 속에 있는 강아지도 자신의 운명을 예상이라도 한 듯 이 풀이 죽고 모든 것을 포기한 채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었습니다.

그레고리는 “녀석은 자신의 미래를 확실히 알았는지 다른 강아지들과 달리 아무말도 안하고 힘이 빠진채로 조용히 ‘터벅터벅’걸어갔습니다.”며 “이 모습을 보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더 열심히 유기동물들을 홍보할 것입니다.”라고 말하며 당시의 심경을 전했습니다.

노력과 달리, 미국에서는 매년 약 120만 마리의 유기견들이 동물 보호소에서 안락사 되곤 합니다.

동물 보호소는 SNS 등을 활용해 보호소에 있는 녀석들을 새로운 주인에게 입양 보내고자 노력하지만, 대게의 강아지들은 입양 기간이 지나 결국 안락사당하게 됩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