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산책 나왔다가 '칼바람'에 테러당한 토끼

산책 나왔다가 ‘칼바람’에 테러당한 토끼

[애니멀프레스] 바람이 안부니 산책하자고 설득한 집사 때문에 무방비로 집에서 나온 토끼씨. 막상 나오니 폭력적으로 부는 바람에 앞머리가 엉키게 되었습니다.

세차게 부는 바람 때문에 산책을 나왔다가 열심히 다듬은 털이 꼬여버린 토끼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얼굴에 미소를 짓게 하고 있습니다.

최근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youtube)에 강한 바람에 포슬포슬한 털이 잔뜩 날리는 앙고라 토끼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큰 인기를 끌었는데요.

공개된 영상 속 토끼는 앙고라 토끼로 토끼 종 중에 가장 털이 수북하고 이쁘기로 유명한 토끼의 종입니다.

@youtube

털이 수북이 자란 이 앙고라 토끼는 테이블 위에 다소곳이 앉아있는데요. 그러나 테이블 위의 평화도 잠시, 강하게 부는 바람 때문에 털이 이리저리 날리기 시작해 흰색 털 뭉치가 이리저리 흩어지는 듯한 모습을 보입니다.

칼바람이 부는 상황에서도 주인과의 산책을 포기하시기 싫어 꾹 참는 토끼지만 바람이 너무 강해 털이 엉클어져 애처롭기도 합니다.

풍성한 털 속에 숨겨진 표정은 약간의 증오(?!)를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아무래도 주인이 토끼에게 산책을 가자고 꼬득여 나와 집사에게 뭐라고 하는 표정인 것 같기도 합니다.

영상속의 주인공 앙고라 토끼는 성격이나 유순하고 털이 부피대비 보온성이 좋아 깎아내서 얻기 쉽고 털의 사용처가 많습니다. 털의 촉감 또한 양털보다 매우 부드러워 주로 옷을 만들 때 많이 사용되기도하죠.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