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두려움에 몸을 떨던 코알라가 붙잡은 '이것'

두려움에 몸을 떨던 코알라가 붙잡은 ‘이것’

[애니멀프레스] 엄마와 잠시 떨어져 있어야했던 아기 코알라, 녀석은 엄마와 떨어져 두려움에 몸을 떨며 불안해 했는데요. 이를 본 수의사가 준 코알라 인형을 주니 곧이어 안정을 되찾았습니다.

온라인 미디어 써니스카이즈(SunnySkyz)는 인형을 안은 채로 몸무개를 재고 건강검진을 받고 있는 아기 코알라의 사진을 소개했습니다.

검사를 위해 아기 코알라를 데리러 우리로 간 사육사는 엄마 등에 찰싹 붙어있는 녀석의 눈빛을 애써 외면하며 어미에게 떼어내 사무실로 향했는데요.

@Sunny Skyz

엄마 코알라는 사육사들과 교감이 있어 아기 코알라와 잠시 떨어져 있는 것에 별로 개의치 않아했습니다. 하지만 태어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아기 코알라는 엄마와 분리됐다는 불안감에 몸을 떨며 긴장했죠.

이 모습을 본 사육사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사무실에 있던 큰 코알라 인형을 녀석의 앞에 놓았는데요. 놓자마자 녀석은 자신보다 큰 코알라 인형을 엄마라고 생각하는 것 처럼 인형의 등 뒤에 바로 붙어 매미처럼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이를 본 사육사는 “자신과 비슷하게 생겼는데 큰 인형을 보며 ‘엄마 코알라’로 생각을 했나봐요”라며 “인형 덕분에 아이의 스트레스를 줄여 안전하게 건강검진이 끝났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길에서 구조된 유기견이 향한 곳은.. ‘채혈 공장’ 이였습니다.”

미국의 각 주에서 동물 복지 강화 추세에 발맞춰 '강아지 경주 산업'을 금지하겠다고 선언하고 있는데요. 강아지 경주 경기장이 하나둘 문을 닫기 시작하면서 수 많은 경주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