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버림받은 유기견에서 '트랜스포머' 주연으로 인생역전한 강아지

버림받은 유기견에서 ‘트랜스포머’ 주연으로 인생역전한 강아지

[애니멀프레스] 영국의 한 보호소에서 보호중이던 강아지가 트랜스포머에 출연하며 인생역전을 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동물 전문매체 ‘더도도(The dodo)’는 버림받아 보호소에서 보호중이던 유기견이 ‘트랜스포머5’에 캐스팅 된 강아지의 사연을 전했는데요.

버림받고 길을 떠돌던 유기견은 ‘프레야(Freya)’로 녀석은 영국 프레시필즈 동물 구조대에게 구조돼 지역 동물보호센터에 맡겨졌습니다.

@the dodo

하지만 녀석은 간질을 앓고 있어 5년간 새로운 주인을 만나지 못했는데요. 프레야의 안타까운 상황을 본 보호센터 직원은 녀석에게 새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SNS에 프레야의 사진과 사연을 업로드했습니다.   

며칠이 지나 보호센터로 한 통의 전화가 왔는데요. 전화를 건 사람은 영화 ‘트랜스포머’ 감독 마이클 베이였습니다.

@the dodo

마이클 베이는 통화를 통해 “프레야의 이야기를 보고 감동을 받았어요.”라며 “녀석을  이번에 새롭게 제작하는 트랜스포머5에 출연시키고 싶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보호센터의 한 직원은 “프레야에게 이런 기회가 생겨 너무 행복해요.”라며 “영화에 나오면 프레야의 매력에 반한 사람들이 프레야를 데리고가고 싶어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분명!”이라며 기대감을 전했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바다에 빠진’골프공’을 물개가 먹을까봐 매일 바다 들어가는 소녀

사람이 버린 쓰레기를 장난감처럼 갖고 놀다가 죽을 위기에 처한 물개가 최근 자주 발견되곤 합니다. 그물이나 플라스틱 뚜껑이 목에 걸린 채 구조된 경우가 이에 속하죠. 그런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