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육아에 지쳐 얼굴에 창문을 박고 한숨 쉬는 댕댕이

육아에 지쳐 얼굴에 창문을 박고 한숨 쉬는 댕댕이

[애니멀프레스] 태어난지 얼마 안 된 에너지 넘치는 아기 댕댕이들을 돌보느라 힘이 빠져 있는 강아지의 사진이 많은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주고 있습니다.

온라인 미디어 매체 ‘리쉐어워씨(reshareworthy)’는 말레이시아에 거주하는 유튜버 하약신스 호(Hyacinth Ho)의 영상을 공개했는데요.

공개된 영상 속의 말라뮤트 아빠 강아지 ‘론조’는 창문에 얼굴을 박은 채로 아무런 미동도 하지 않습니다.

론조의 표정은 “너무 지쳐 더이상 쓸 힘도 없다.” 라고 말하고 있는 듯 한데요.

@reshareworthy_말라뮤트 가족

뒤에 보이는 작은 강아지이 꼬물꼬물 거리며 아빠 뒤에서 아빠를 붙잡고 있는 것을 보면 론조의 표정이 이해가 되기도 합니다.

기사를 본 누리꾼들은 “저도 아빤데.. 강아지의 마음이 이해가 됩니다!”, “육아는 강아지나 사람이나 다 똑같군요.” 등 상황에 대해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1월 30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1월 30일 나의 운세는? 자신의 능력은 한계가 있는데 능력 이상의 것을 바라고 희망하니 근심만 쌓입니다. 48년생 : 기회를 놓치고 이루기 어려우나 희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