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짤"너가 일렀냥?".. 내부 배신자를 숙청하는 고양이

“너가 일렀냥?”.. 내부 배신자를 숙청하는 고양이

고양이들의 덕목 중에 하나는
“둘 사이에서 생겨난 일은 둘 사이에서 끝낸다!”인데요.

이를 어기고 엄마에게 싸웠다고 꼰질른 고양이가 있다고합니다.
아무래도 회색 고양이가 집사에게 치즈냥이의 폭력을 고자질한 것 같은데요.

집사에게 혼났지만 안보일 때마다 회색이를 괴롭히는 것을 보니
아무래도 문제가 쉽게 해결이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솜방망이에 맞은 회색이는 누구보다 억울한 표정이네요🥹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