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택배 수화물 상자 안에서 울음 소리가 들려 열어보니..

택배 수화물 상자 안에서 울음 소리가 들려 열어보니..

“이게 무슨 소리지?” 수화물을 살피던 항공사 직원이 무언가 이상한 낌새를 느낀 뒤 소리가 나는 상자로 다가갔습니다. 수화물에 가까이 가자 소리는 더욱 선명하게 들리고.. 상자 속 살아있는 무언가가 들어있음이 분명했습니다.

항공사 직원은 얼른 동료들을 불러모았고, 상자를 뜯은 뒤 택배로 보내지려던 것이 무엇이었는지 확인했는데요. 그 상자 안에는 꼬물거리는 새끼 사자 한 마리가 들어있었습니다.

최근 멕시코 최대 방송사인 텔레비자는 멕시코 바하칼리포르니아주에 있는 티후아나 국제공항에서 산채로 상자에 담긴 채 옮겨지던 새끼 사자 한 마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는데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새끼 사자를 보호소로 옮겼고, 수의사 진찰 결과 태어난 지 2개월밖에 안 된 암컷 아프리카 사자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세관 관계자는 “택배 송장을 확인했는데 맹수 거래 시 필요한 서류가 없는 불법 택배물이었다”며 “밀거래업자들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누군가 해당 새끼 사자를 수화물 사이에 섞어 항공편으로 보낸 뒤 판매를 하려 했던 것으로 파악 중이며, 멕시코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사자를 돈 받고 파는 행위는 국제 거래법에 위반에 해당하는 만큼 관계 당국은 집중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