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치료비가 비싸다고 'BB탄 총'으로 강아지를 죽이려고 한 커플

치료비가 비싸다고 ‘BB탄 총’으로 강아지를 죽이려고 한 커플

지난 11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CBS는 뉴저지주에 사는 커플이 BB탄 총을 이용해 반려견 스카우트(Scout, 10)를 죽이려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남성 ‘키스 롭(Keith Ropp, 26)’과 여성 ‘칼리 맥브라이드(Carly McBride, 24)’는 며칠 전 스카우트와 함께 인근 숲을 찾았는데요.

그들은 인적이 드문 곳에서 BB탄 가스총을 꺼내 들고 강아디를 향해 총구를 들이댔습니다. 이들은 아무것도 모른 채 주인을 바라보는 스카우트를 향해 총을 발사했죠.

총을 쏴도 죽지 않자 당황한 커플은 5차례나 더 스카우트에게 총을 겨누었다고합니다. 총알을 6발이나 맞았지만, 여전히 숨을 쉬고 있던 스카우트. 커플은 살아 있는 스카우트를 데리고 동물병원으로 향했는데요.

수의사 ‘니콜라스 미네르비니(Nicholas Minervini)’는 엑스레이 검사를 하던 중 스카우트 몸에 박혀있던 비비탄 총알 여러 개를 발견하고 즉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은 롭과 맥브라이드를 수사하던 중 몸에 지닌 BB탄 탄알들을 발견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커플은 스카우트를 죽이려 몇 시간 동안 계획을 짰던 것으로 드러났죠.

롭은 “스카우트를 입양 보내려 몇 달 동안 시도했지만, 10살인 스카우트를 데려가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어요.”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나이가 든 스카우트의 비싼 치료비를 감당할 수 없었습니다.”고 덧붙였는데요.

현재 두 사람은 불법적인 목적으로 권총을 소지한 혐의로 체포됐으며 동물 학대 혐의도 추가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행히 스카우트는 동물 병원에서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사람을 잘 따르는 스카우트의 애교에 반한 다른 수의사 제시 가스로(Jesse Gasparro)가 녀석을 입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