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코끼리 '워터쇼'에 숨겨진 참단한 사실

코끼리 ‘워터쇼’에 숨겨진 참단한 사실

커다란 수족관 안에 물고기가 아닌 코끼리가 들어있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동물원에서 자랑스럽게 홍보하는 ‘코끼리 워터쇼’인데요. 새로운 볼거리인 수족관에서 헤엄치는 코끼리를 바라보는 관람객들은 감탄사를 쏟아내곤 합니다.

하지만 이 광경이 자연스러운지는 의문이 들기도 하는데요. 각 곳에서 ‘동물 학대’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태국의 ‘카오 키여우 오픈 동물원(Khao Kheow Open Zoo)’에 있는 코끼리들이 심각한 학대를 당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동물원에서 진행하는 코끼리 쇼는 지역 인기 관광 코스로 자리 잡고 있으며, 한국인 관광객들 사이에서도 유명합니다.

동물원은 열 마리가 넘는 코끼리들이 매일 두어 차례 ‘워터쇼’에 투입하는데, 워터쇼가 진행되는 동안 코끼리들은 물속으로 강제 입수를 당합니다. 사육사가 귀를 잡아당기면 코끼리들은 깊은 곳으로 잠수를 하거나 물속에서 두 발로 서서 걷는 묘기를 부리죠.

일부 관광객들은 코끼리가 잠수하는 모습에 “학대가 아니냐”는 문의를 했지만, 동물원 측은 “코끼리들은 본능적으로 수영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코끼리 워터쇼가 유명해지면서 전 세계 동물 보호 단체에서도 동물원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거세졌죠.

세계적인 온라인 청원사이트 ‘케어2′(Care2)에도 워터쇼 코끼리들의 자유를 요청하는 글이 게재되기도 했습니다. 해당 성명서에는 “코끼리는 야생에서 수영하는 것을 좋아하는 동물이며, 그 어떤 야생 코끼리도 이런 식의 강제적인 수영을 하진 않는다”라고 지적했죠.

이어 “동물원에서는 오로지 관람객들의 재미를 끌기 위해 코끼리를 사용한다. 코끼리들은 그들이 속한 야생으로 돌아가 살 권리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동물 학대를 버젓이 홍보로 이용해 돈을 버는 시설들은 모두 문을 닫아야 한다”고 전했는데요. 청원은 15만 명의 동의를 받으면 동물원이 있는 지역 주지사에게 전달되며, 현재까지 14만 6천여 명이 청원에 서명했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