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옆 우리에서 온 '특별한 친구'의 얼구을 쓰다듬어 준 미어캣

옆 우리에서 온 ‘특별한 친구’의 얼구을 쓰다듬어 준 미어캣

몸집은 수천 배 차이지만 서로를 향한 우정만큼은 똑 닮은 두 동물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한 일본인 누리꾼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동물원 인증사진이 감동을 자아내고 있는데요.

사진은 교토시에 있는 동물원에서 찍힌 것으로, 주인공은 기린과 미어캣입니다. 이날 누리꾼은 평소 좋아하던 미어캣을 마음껏 구경하기 위해 동물원을 찾았다고 합니다.

귀여운 미어캣에 마음을 빼앗긴 찰나 놀라운 광경이 눈 앞에 펼쳐졌습니다. 옆 우리에서 미어캣을 가만히 쳐다보고 있던 기린이 고개를 쑥 내밀고 다가온 것이죠.

누리꾼은 순간 당황했지만, 잠시 후 미어캣과 기린 간 행동을 보고 마음이 따뜻해질 수 밖에 없었는데요. 미어캣은 자신을 보려고 얼굴을 내민 기린을 처음 보는 게 아닌 듯 조용히 다가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다음 가만히 기린의 얼굴을 바라본 뒤 손을 뻗었죠. 평소 무리생활을 하는 데다 후각과 시각이 발달해 낯선 동물에 대한 경계심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미어캣이지만, 옆 우리에 있는 친구만은 예외였나봅니다.

그런 만큼 스스럼없이 얼굴을 맞댄 기린과 미어캣의 행동에서 ‘우정’을 떠올릴 수 있었다고 누리꾼은 전했는데요. 종을 초월한 기린과 미어캣의 우정을 본 많은 사람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으며, 현재 해당 사진에는 34만 개 이상의 ‘좋아요’가 달렸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