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한량 오빠 고양이를 보고 자란 새끼 고양이.. 결국

한량 오빠 고양이를 보고 자란 새끼 고양이.. 결국

지난 9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이티투데이는 자신보다 먼저 온 오빠 고양이에게 물들어 표정마저 변해버린 고양이의 웃지 못할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중국 신베이시에서 거주하는 남성 저우 샤웨이(Jhou Xiaowei)는 고양이 한 마리를 키우다 지난해 새로운 새끼 고양이를 입양하게 되었습니다. 녀석은 저우의 집을 두리번거리던 고양이로, 크고 맑은 눈망울을 갖고 있어 저우의 마음을 단숨에 녹여버렸습니다.

 저우는 주워온 새끼 고양이에게 ‘샤오타오’라는 이름을 붙여준 뒤, 먼저 집에서 살고 있던 5살 고양이 ‘샤오미’를 소개해주었습니다. 종종 눈을 가늘게 뜨며 시크한 매력을 뽐내는 샤오미는 다행히 샤오타오에게 별다른 해코지를 하지 않았죠.

샤오타오 또한 샤오미를 잘 따르며 온 집안을 활발히 돌아다녔습니다. 샤오타오는 샤오미를 본보기로 삼은 듯 샤오미의 행동 하나하나를 따라 하며 무럭무럭 자라났는데요.

그런데 샤오타오가 집으로 온 지 1년, 저우는 샤오타오의 분위기가 크게 바뀌었음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시작은 바로 샤오타오의 눈망울이였죠. 처음 온갖 호기심으로 똘망똘망하게 눈을 뜨던 샤오타오는 어느덧 샤오미와 같이 ‘세상 귀찮은’ 표정을 자주 짓기 시작했습니다.

비교하면 할수록 너무나 똑같은 두 고양이의 모습에 저우는 실소를 터뜨릴 수밖에 없었죠. 물론 이는 눈에 보이는 표정일 뿐, 저우와 고양이들의 애정에는 아무런 변화도 없었습니다.

샤오미와 샤오타오는 언제나처럼 저우의 머리를 전용 베개로 삼으며 마구 애교를 부려댔는데요. 특히 샤오타오는 부쩍 질투심이 커져 저우를 곤란하게 만들 지경이었죠.

이처럼 넘치는 애정으로 서로를 닮아가는 고양이 가족에 누리꾼들은 즉시 열렬한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누리꾼들은 “사랑하면 닮는다더니 사실인가 보다”, “몇 년이 지나도 고양이들은 그저 귀엽기만 할 뿐”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1월 30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1월 30일 나의 운세는? 자신의 능력은 한계가 있는데 능력 이상의 것을 바라고 희망하니 근심만 쌓입니다. 48년생 : 기회를 놓치고 이루기 어려우나 희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