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고양이 기르는 집사들이 작은 '구멍' 하나에도 기겁하는 이유

고양이 기르는 집사들이 작은 ‘구멍’ 하나에도 기겁하는 이유

고양이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액체설’에 대해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고양이 액체설은 좁은 틈이나 작은 구멍 등을 순식간에 통과하는 고양이의 능력 덕분에 나온 말인데요.

그런데 최근, 고양이에 통달했다고 생각한 주인의 허를 찌른 고양이가 등장해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이미지 공유 사이트 imgur에는 유리장 안에 있는 고양이 형제 두 마리가 탈출(?) 기회만을 엿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고양이 형제는 처음에 발바닥을 마주한 채 옥신각신 얼굴을 비벼댔습니다.  그러던 중 한 마리가 유리창에 뚫려있는 구멍에 호기심을 갖게되고… 녀석은 구멍으로 가만히 얼굴을 가져다 댔죠.

이 모습이 사랑스러워 영상으로 남기고 있던 주인! 그런데 그 순간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녀석이 작은 구멍 사이로 얼굴을 쏙 내민 것이죠. 급기야는 앞발을 뺀 뒤 유리창을 딛고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

아무리 몸이 유연한 고양이라지만, 이곳만은 절대 빠져나올 수 없을 거로 생각했던 주인의 생각이 큰 착각이었음이 증명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이처럼 고양이들은 다른 포유동물과 비교해 훨씬 더 유연한 몸을 가졌는데요. 어깨와 가슴을 연결해주는 쇄골이 인대에 붙어 있어 어깨 움직임의 범위가 넓고, 척추 개수 역시 53개로 사람의 33개보다 20개 더 많은 것이 그 비결이죠.

고양이는 어디든 빠져나갈 수 있습니다. 그런 만큼 주인들은 베란다 창문 등 위험요소가 있는 곳을 잘 살펴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3년 만에 잃어버린 댕댕이와 마주한 노인의 반응

최근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몇 년 전 잃어버린 반려견과 기적적으로 재회한 남성의 감동적인 사연을 전했는데요. 동유럽국가 조지아의 수도 트빌리시에 거주 중이던 한 노인은 2015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