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핑크 젤리와 통통한 배로 '북극곰'인 척하는 댕댕이

핑크 젤리와 통통한 배로 ‘북극곰’인 척하는 댕댕이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댕댕이가 찹쌀떡 같은 분홍빛 배와 젤리처럼 말랑한 발바닥과는 다른 큰 덩치로 반전 매력을 자랑했습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 페이스북 계정에 ‘This Little Girl Is The Cutest’라는 제목의 영상 하나가 게재돼 눈길을 끌었는데요.

영상 속에서는 하얀색 강아지가 주인의 다리 위에 등을 대고 누운 채 잠들어 있습니다. 녀석은 꼭 감은 눈과 살포시 웃는 듯한 표정으로 버둥거리고 있고.. 곧 주인이 쓰다듬어 주는 손길에 진정을 찾았죠.

그런데 귀엽다는 생각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또 하나의 매력 포인트가 영상을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영상에 함께 등장한 사람의 손과 비교해 보았을 때 이 녀석의 덩치가 예사롭지 않았던 것잉ㄴ데요.

분홍빛이 도는 뽀얀 배와 발바닥으로 짐작컨대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것으로 보이는 이 강아지의 크기는 생후 몇 개월이 지난 강아지들과 비슷할 정도였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