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보신탕'집 철창 속에 있던 강아지, 마지막으로 사람에게 손을 뻗었는데..

‘보신탕’집 철창 속에 있던 강아지, 마지막으로 사람에게 손을 뻗었는데..

지난 14일 국내 동물보호단체 동물단체 ‘다솜’은 군산시 대야면 인근 보신탕집에서 구조된 강아지 설리의 근황을 전했습니다. 앞서 설리는 주인에게 버려져 보신탕집까지 오게 되었는데요.

한때는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이었다는 것을 증명하듯 녀석의 목에는 ‘방울’이 달려 있었습니다. 보신탕집 앞 주차된 트럭 철창 안에 있던 설리는 한 동물보호가 남성의 눈에 띄었죠.

설리는 당시 철창 안에서 마치 살려달라는 듯 손을 뻗었고, 이를 안타깝게 여긴 동물보호가 남성이 구조했습니다. 

이후 다솜의 도움을 받게 된 설리는 죽음이 아닌 제2의 삶을 살기 시작했는데요. 다솜에 따르면 설리는 현재 동물병원에 입원해 심장 사상충 치료를 받고 있다고합니다.

심장 사상충으로 인해 심장이 비대해졌으며, 장기 입원을 하며 꾸준히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태인데요. 건강은 좋지 않았지만 설리는 철창 안에서보다 한결 편안해진 눈빛이었으며 생기마저 느껴졌다고 합니다.  

현재 다솜은 다른 동물들의 구조까지 겹치며 병원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설리의 사연을 아는 누리꾼들은 삼삼오오 도움의 손길을 전하고 있습니다.

한편 다솜의 김준원 대표는 설리의 근황뿐 아니라 최근 불거진 국내 동물권 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 안락사 논란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김준원 대표는 “케어에서 벌어진 일을 알고 솔직히 충격을 받았다”고 입을 열었죠.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