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기후변화로 인한 기습 폭염에 '마른 호수'에 빠져 죽은 캥거루

기후변화로 인한 기습 폭염에 ‘마른 호수’에 빠져 죽은 캥거루

계속된 폭염으로 바닥까지 말라버린 호수. 그 가운데 아기 캥거루 한 마리가 발버둥 치고 있었습니다. 녀석은 살기 위해 죽을힘을 다해 발걸음을 옮겼지만, 끝내 고통스럽게 죽어갔죠.

12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큐큐닷컴은 호주 ‘콘딜라 호수(Lake Cawndilla)’에서 찍힌 사진을 전했는데요. 공개된 사진을 보면 사상 최악의 폭염이 몰아치고 있는 호주의 상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죠.

호수는 바닥을 드러낸 것도 모자라 땅이 쩍쩍 갈라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때 호수 반대편으로 건너가고자 했던 아기 캥거루 한 마리가 나타났습니다. 녀석은 완전히 마르지 않은 진흙을 디뎠고, 그 순간 깊숙하게 빠졌죠.

당황한 녀석은 앞발을 밖으로 내밀고 뒷발로 힘껏 밀며 안간힘을 썼습니다. 하지만 몸을 움직이면 움직일수록 녀석의 몸은 진흙 속에 더욱 단단하게 고정되었고.. 결국 녀석은 그렇게 죽어갔습니다.

진흙에 갇힌 지 반나절 만에 단단하게 굳은 땅에서 녀석의 사체가 발견 되었는데요.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왜 구해주지 않고 사진만 남겼을까”, “아직 새끼인 것 같은데 안됐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현재 호주는 평균 40도를 넘는 기록적인 폭염이 1주일 넘게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는 돔 형태의 고기압 영향인 ‘열돔 현상(heat-dome)’ 때문인데요. 호주 대부분 지역에 폭염 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주의를 당부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글 l 애니멀프레스팀

ⓒ 인간과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매거진, 애니멀프레스

새로운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많이 본 이야기

오늘의 이야기

12월 1일, 오늘의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2022년 12월 1일 운세는? ▶쥐띠 오늘의 운세 "다른 사람의 잘못을 용서해 주도록 하세요. 너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60년생 -되로 주고...